‘대장 김창수’ 감독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감독 수식어 아직도…”

0
201709121148014969.jpg
이원태 감독이 ‘대장 김창수’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 제작보고회가 열려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진웅, 송승헌, 정진영, 정만식이 참석했다.

이날 이원태 감독은 “제가 2002년에 ‘신비한 TV 서프라이즈를 만들었다. 15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그 프로그램이 방송되고 있으니까 계속 저를 따라다니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15년 중에 10년을 제가 영화를 했다. 그런데 ’서프라이즈‘ 감독이라고 따라다니더라. 기획, 제작, 투자, 소설도 쓰면서 쭉 영화 일을 해왔다. 그 시간동안 절대 놓지 않고 쥐고 있던 게 감독이었다. 그 과정이 지나서 지금이 첫 작품이 된 것이다. 그만큼 이 영화가 소중하고 배우들과의 인연도 참 소중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실화로 오는 10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