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배지환, 애틀랜타와 30만달러에 계약 근접”

0
201709121630463713.jpg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계약을 앞둔 배지환(배지환 인스타그램)© 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하지 않고 메이저리그로 눈을 돌린 ‘야수 최대어’ 배지환(18·경북고)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유니폼을 입을 전망이다.

애틀랜타 지역 매체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은 12일 애틀랜타 구단이 배지환과 계약금은 30만달러(약 3억4천만원) 정도에 사인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애틀랜타가 한국인 유격수와 계약을 앞두고 있다"며 "애틀랜타 구단은 배지환을 최근 한국에서 나온 최고의 아마추어 선수로 믿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매체는 "배지환은 뛰어난 스피드와 콘택트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애틀랜타가 메이저리그 구단 중 처음으로 배지환에게 관심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배지환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8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상위 라운드 지명이 유력한 선수였다. 그러나 배지환이 돌연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하며 그를 노리던 KBO리그 구단들은 입맛을 다실 수밖에 없었다.

올해 배지환의 전국대회 성적은 타율 0.465 1홈런 17타점 29도루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