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체육시설 2000명 추가 고용지원, 4개월간 1인당 월 160만원

0

202109151120599485.jpg

[파이낸셜뉴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운 실내체육시설업계의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134억 원을 투입해, 2천 명 규모의 고용지원 사업을 추가로 실시한다.

문체부는 지난 4월부터 진행된 1만 명 규모의 실내체육시설 고용지원 사업의 후속 사업으로 지원 대상과 지원 규모를 확대해 실내체육시설 고용지원 플러스 사업을 추진한다. 민간 실내체육시설에서 재고용되거나 신규 고용된 종사자에 대해 월 160만 원을 4개월간 지원한다.

기존 사업은 트레이너 등 전문인력을 대상으로 지원했으나, ‘플러스 사업’은 사무인력,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 및 동승자 등 체육시설 운영에 필요한 필수인력까지 지원의 폭을 확대했다.

기존에는 사업장별 지원 인원이 5명 이하로 제한됐으나 지원 인원 제한이 없어져 사업장별로 필요 인원만큼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지원 기간은 6개월에서 4개월로 2개월 줄어들었다. 고용지원 플러스 사업의 신청은 23일부터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