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한채영, 알고보니 아들 바보 “칼싸움도 함께”

0
201709131706395210.jpg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한채영이 ‘아들 바보’ 면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3일 밤 10시50분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한채영과 진지희가 밥동무로 출연해 연남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연남동은 ‘연트럴파크’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도심 속 공원 ‘경의선 숲길’이 조성돼 있어, 많은 시민들이 여유를 만끽하는 장소로 유명하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한채영은 아들과의 평범한 일상을 공개했다. 한채영은 다섯 살이 된 아들과 평소 집에서 칼싸움을 하며 놀아주며, 아들을 위해 로봇 변신까지 자유자재로 한다고 이야기하는 등 여느 엄마와 다름없는 ‘아들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촬영 전 컨디션이 좋지 않아 남편에게 연락을 했는데, 아들이 애교섞인 메시지를 보내줬다"고 자랑하며 행복해 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아들바라기’ 한채영의 평범한 일상 이야기는 이날 밤 10시50분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