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권민아, 친구와 바람 핀 애인 수술 참여

0
201709132226323066.jpg

MBC 병원선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권민아가 애인이 바람 핀 사실을 알았다.

13일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에서 유아림(권민아)는 자신의 친구가 애인과 바람 난 사실을 알고 크게 화냈다.

외과로 옮기고 싶다는 유아림에게 표고은은 "내가 허락해도 송은재 선생이 허락하지 않을거다"라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송은재는 "왜 그렇게 생각하시죠"라고 되물었다. 송은재는 유아림에게 두꺼운 교재를 건네며 "대신 공부하고 이틀에 한 번 시험을 보겠다"라고 말했다.

피를 흘린 한 남자가 병원선에 도착했다. 남자는 유아림의 남자친구였고 자신의 친구와 함께 있었던 것. 유아림은 크게 화내며 상대 여자에게 달려들었다.

유아림은 애인의 수술방에서 왜 수술 하느냐고 따졌고 송은재(하지원)는 되려 유아림에게 수술에 참여하라고 했다. 만약 하지 않으면 다시는 수술실에 얼씬도 못하게 하겠다는 말에 유아림은 울면서 수술실로 들어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