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도르트문트 상대로 시즌 1호골…팀은 3-1 승리(종합)

0
201709140828306781.jpg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이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5경기 출전 만에 첫 골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토트넘의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독일)를 상대로 올 시즌 첫 번째 골을 기록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선제골을 기록,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해리 케인 뒤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4분 역습 상황에서 골을 기록했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왼쪽 측면을 단독 돌파한 뒤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 도르트문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5번째 경기 출전 만에 시즌 첫 번째 골 맛을 봤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총 21골을 기록한 바 있다.

또한 2010-11 시즌 함부르크(독일)에서 프로에 데뷔한 뒤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9경기에 출전해 7번째 골을 기록, 강한 모습을 이어갔다.

도르트문트는 손흥민에게 실점한 후 바로 추격에 나서 전반 11분 안드리 야르모렌코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야르모렌코는 오른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면서 왼발로 공을 절묘하게 감아 차 동점골을 넣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전반 15분 이내 리드를 가져왔다. 케인이 도르트문트 수비수 2명과의 몸싸움을 버텨내고 드리블 돌파 후 왼발로 슈팅, 다시 앞서 나가는 골을 기록했다.

후반전 들어 토트넘은 공세를 높이면서 추가 득점을 노렸고 후반 15분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케인이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뒤 왼발로 낮게 깔아 차 이날 두 번째 골 맛을 봤다.

도르트문트는 카가와 신지, 마후드 다후드를 빼고 마리오 괴체, 곤살로 카스트로를 투입, 분위기 반등을 노렸다.

하지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경기는 계속해서 토트넘이 주도했다. 두 점 차 리드로 승리를 굳혔다고 생각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38분 손흥민, 후반 41분 케인을 벤치로 불러들이면서 휴식을 부여했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 시간 얀 베르통언이 괴체를 가격,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인 열세에 몰렸지만 승패는 변함이 없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