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나도 믿기지 않는다” 실토

0

[파이낸셜뉴스]  

202109121059020510.jpg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불안하다. 토론토가 보스턴, 뉴욕 양키스와 함께 치열한 와일드카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류현진이 두 경기 연속 휘청거렸다. 18일(이하 한국시간) 홈구장서 벌어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서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3회를 넘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지난 12일 볼티모어와의 경기(2⅓이닝 7실점)에 이어 또 한 번의 참사다. 7일 뉴욕 양키스경기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이후 설명할 수 없는 두 경기 연속 부진이다, 류현진 스스로도 “믿기지 않는다(통역은 surreal:비현실적)”고 밝혔다.

12일 경기는 4일 휴식 후 등판이지만 디트로이트와의 18일 경기는 류현진이 가장 안정적으로 던지는 5일을 쉰 다음 등판한 경기여서 더욱 충격을 안겨주었다. 토론토는 3-7로 패했고 류현진은 13승 9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했다. 토론토는 와일드카드 경쟁서도 1위에서 3위로 밀려났다.

출발은 산뜻했다. 1회 첫 타자 도날슨 2루 땅볼, 2번 폴랑코 중견수 플라이, 3번 벅스턴 헛스윙 삼진. 역시 5일을 쉬고나온 류현진은 다르구나 싶었다. 6일 전 부진의 흔적은 도무지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2회부터 전혀 다른 투수가 됐다. 선두타자 사노를 볼넷으로 내보낼 때 불안감이 싹 트기 시작했다. 2사 후 로커에게 2루타를 맞고 선취점을 허용했다. 토론토 타선이 2회 말 2점을 뽑아내 힘을 낼만도 했다.

그러나 3회 더 큰 재앙이 기다리고 있었다. 단 하나의 아웃카운트도 잡아내지 못했다. 선두타자 안타에 이은 2루타. 2번 폴랑코에게 홈런. 3번 도날슨에게 백투백 홈런. 몬토요 감독은 에이스의 조기 강판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

2이닝 5피안타 5실점. 7일 뉴욕 양키스전을 마친 후 3.77이던 평균자책점이 4.11로 오르더니 다시 4.34로 높아졌다. 류현진은 겨우 48개의 투구 밖에 하지 않았다. 이는 올 시즌 가장 적은 투구수(종전 62개· 4월 26일 탬파베이)다. 투구 횟수 2이닝 역시 최소다. 종전은 바로 직전인 18일 볼티모어전으로 2⅓이닝.

가을야구를 눈앞에 둔 토론토로선 류현진의 돌연한 부진으로 빨간 불이 켜졌다.

texan509@fnnews.com 성일만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