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드디어 나만의 앨범” 바비 #솔로데뷔 #양현석 #러브송[종합]

0
201709141604044157.jpg

© News1

201709141604058085.jpg

YG 제공© News1

201709141604058966.jpg

© News1

201709141604062099.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아이콘의 바비가 솔로로 데뷔했다. 미니 앨범이나 싱글이 아닌 탄탄한 정규 앨범이라는 점에서 더 의미있다. 바비는 엑소, 방탄소년단, 아이유 등 쟁쟁한 가수들이 컴백하는 9월에 출사표를 던짐에도 "내 앨범을 발표했다는 것 자체가 정말 기쁘다"며 웃었다.

바비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상수 인근에서 열린 첫 솔로 정규 앨범 ‘LOVE AND FALL’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바비는 솔로 데뷔에 대해 "솔로 앨범을 내게 되서 큰 영광이다. 열심히 하고 실망시키지 않도록 하겠다"며 "내가 쓴 곡을 누군가 들어준다는 것이 큰 영광이다. 책임감이 있다.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바비는 솔로 앨범을 발표하게 된 과정에 대해 "다시한번 양현석 회장님한테 감사하다. 큰 기회다. 부담스럽지는 않은데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있다. 계속 열심히 끈질기게 양현석 회장님한테 내 곡을 들려줬다. 그게 가장 큰 이유다. 내가 욕심을 계속 냈다"고 소개했다.

바비는 쟁쟁한 가수들 속 앨범을 발표한 것에 대해 "앨범을 발표하는 것 자체로 좋다. 쟁쟁한 가수들이 많이 나와서 더 기쁘다. 선배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이 더 좋다. 영광이다. 순위나 성적이 잘 나오면 좋겠지만 앨범을 내는 것 자체가 좋다"라며 웃었다.

양현석 대표가 건넨 조언에 대해서도 밝혔다. 바비는 "타이틀을 고르는데 조언을 많이 해줬다. 나에게 부족한 점이 가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었다. 대중에게 더 쉽게 다가가야 한다고 하더라. 곡들을 작업하는데 있어서 마냥 내 스타일로만 하다가 대중도 생각하게 됐다. 중심을 잘 잡아준 것 같다"고 말했다.

타이틀 곡 ‘사랑해’는 바비의 자작곡이자 데뷔 이후 처음으로 시도하는 경쾌한 리듬의 빠른 곡이다. 특히 ‘사랑해 아직도 널 사랑해’라는 가사와 한 번만 들어도 바로 따라 부를 수 있는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바비는 러브송에 대한 영감을 어디서 받았냐는 질문에 "어떻게 보면 내 경험이다. 영감을 받을 때 영화나 웹툰을 보며 받는다. 특히 ‘사랑해’는 웹툰 ‘남과여’라는 것을 보고 영감을 받은 것이다. 시간 앞에서 무너지는 모습을 잘 표현해서 영감을 받게 됐다. 권태기나 힘듦을 내 방식대로 풀어봤다"고 소개했다.

바비는 싱글이나 미니앨범이 아닌 정규앨범을 발표한 것에 대해 "솔로를 처음 보여주는 것인데, 꽉꽉 채워서 보여준다는 것이 기분이 좋다. 더 열심히 하자는 동기부여다.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바비는 ‘쇼미더머니3’ 활동 후 다소 저조했던 솔로 활동에 대해 "아이콘이 나에게 더 중요했다. 멤버 애들과 어쨌든 큰 목표가 다같이 무대에 서는 것이었다. 아이콘으로서 보여주는 것이 즐거웠다"고 답했다.

바비는 작업 기간에 대해 "’런어웨이’ 같은 경우에는 아이콘 데뷔하고 나서 얼마 안되서 쓴 곡이다. 그때부터 시작한다면 꽤 오래됐다. 곡을 쓴다는 것 자체가 누구한테 들려주고 싶어서 쓰는 것이기 때문에 내고 싶은 마음으로 쓴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바비의 첫 솔로 정규 앨범 ‘LOVE AND FALL’과 더블 타이틀곡 ‘사랑해’와 ‘RUNAWAY’ 뮤직비디오는 오는 14일 오후 6시 동시 공개된다. 1시간 전인 오후 5시에는 VLIVE를 통해 팬들과 함께 앨범 비하인드 토크를 나누는 특별한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진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