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온도’ 서현진 “연하남과 연애? 나이 상관없다”

0
201709141504072154.jpg

배우 서현진이 14일 오후 서울 목동SBS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9.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사랑의 온도’ 서현진이 연하와의 연애도 좋다고 말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연출 남건)의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 진행됐다. 주연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참석했다.

이날 서현진은 실제 연하와의 연애에 대해 "나이는 상관없는 것 같다. 이 사람이 남자로 보이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자신이 생각하는 적절한 사랑의 온도는 어느 정도냐는 물음에 "적절한 사랑의 온도? 죽을 때까지 사랑을 얼마나 안다고 이야기하 수 있을까. 죽을 때까지 할 질문인 것 같다. 지금 나는 굉장히 온도가 낮은데, 드라마를 하면서 온도를 올리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와 남자 정선(양세종)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다. ‘닥터스’ ‘따뜻한 말 한마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등으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이다.

오는 18일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