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희 “여성 투톱 ‘이웃집 스타’, 그래서 더 애착 가” (인터뷰)

0
201709141803215756.jpg
배우 진지희가 여성 투톱 영화의 주인공으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영화 ‘이웃집 스타’의 진지희와 인터뷰를 진행해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중 진지희는 진지희는 대외적으로는 혜미(한채영 분)의 이웃사촌이지만 실제로는 숨겨진 딸인 소은 역을 맡았다.

영화 ‘사도’ ‘국가대표2’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고령화 가족’ 등 다수의 작품에서 주연에 가까운 존재감을 내뿜으며 활약했던 진지희이지만 본격적으로 타이틀롤에 나선 작품은 ‘이웃집 스타’가 처음이다. 진지희는 완벽한 주인공의 포지션에 서서 한채영과 함께 ‘이웃집 스타’를 이끌어간다.

진지희에게도 충분한 부담이 됐을 터. 이에 진지희는 “영화가 개봉한 뒤에 생기는 고민인 것 같다. 촬영할 때는 주인공이라는 생각보다는 이 영화에 도움이 되는 캐릭터가 되어야지 하는 생각뿐이었다. 언니랑 친해져서 좋은 호흡이 영화에 담기길 바랐다. 그땐 주연에 대한 압박감이라든지 부담감은 없었다. 오히려 그런 게 없어야 연기를 더 편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언론시사회 때 공개가 되질 않았나. 그 때부터 긴장이 되기 시작했다. 후회 없이 했지만, ‘내가 했던 연기가 맞을까’ ‘잘했던 걸까’ 이러한 고민이 많이 들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여성 영화라는 점 역시 시나리오를 보면서 인상 깊었던 점 하나다. 요즘 여성이 주된 스토리로 나서는 경우를 찾아보기가 힘든데, 이런 이야기를 담담하게 누구나 볼 수 있는 소재로 다룬 영화라서 굉장히 좋았다. 저도 여자니까 앞으로도 이런 영화들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이 작품에 애착이 더 컸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한채영 분)와 우리 오빠와의 열애로 그녀의 전담 악플러가 된 여중생 소은(진지희 분)의 한 집인 듯 한 집 아닌 이웃살이 비밀을 그린 코믹 모녀 스캔들 작품으로 오는 21일 개봉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