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비저블 게스트’ 감독 “박찬욱 ‘아가씨’-봉준호 ‘살인의 추억’ 애정”

0
201709141803287700.jpg
영화 ‘인비저블 게스트’의 연출을 맡은 오리올 파울로 감독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비저블 게스트’는 연인 로라를 죽인 용의자로 지목된 아드리안이 단 3시간 안에 자신의 무죄를 밝히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알게 되는 웰메이드 스릴러 작품.

오리올 파울로 감독은 서면을 통해 “‘더 바디’에 이어 ‘인비저블 게스트’까지 두 편의 영화로 한국 관객들과 만나게 됐다”며 “영화 속에서 ‘정의’와 ‘복수’에 대해 이야기하는 부분들이 한국 관객에게 큰 공감을 얻는 것 같다. 저의 영화가 한국 관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는 것은 큰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뒤이어 그는 한국영화로 리메이크 된다고 했을 때, 변호사 역에 “봉준호 감독의 ‘마더’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김혜자가 떠올랐다”고 깜짝 고백해 차기 국내 캐스팅에 대한 기대감도 갖고 있음을 어필했다.

그러면서 오리올 파울로 감독은 “한국 영화의 팬이다. 전 세계에서 현재 가장 훌륭한 영화들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면서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올드보이’와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이다”라고 언급해 한국영화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 밖에도 좋아하는 한국 배우로는 최민식, 송강호, 이영애, 이승연, 유지태를 손꼽았다.

개봉을 앞두고 국내 관객들에게 서면으로나마 인사를 전한 오리올 파울로 감독이 연출한 영화 ‘인비저블 게스트’는 오는 9월 21일 개봉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더블앤조이픽처스 제공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