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재능기부’ 탁재환, 신정환에 “7년 쉬더니 바보됐다”

0
201709150023257047.jpg

Mnet 악마의재능기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신정환이 탁재훈과 만났다.

14일 방송한 Mnet 예능 프로그램 ‘악마의 재능기부’에서 신정환이 탁재훈과 만나 본격 방송을 시작했다. 신정환은 많이 변한 상암동에서 어리둥절 했다.

포스터를 본 탁재훈은 자신의 얼굴이 너무 작다고 투덜거렸다. 제작진은 "신정환은 7년 자숙, 탁재환은 3년 자숙. 급에 따라 나눴다"라고 설명했고 신정환도 "게임이 다르잖아"라고 끼어들었다.

‘각종 행사 및 공연 무료 재능 기부’라는 콘셉트로 두 사람은 문의 전화를 받는 장소로 타를 타고 이동했다. 신정환은 상암동에 들어선 방송국 건물을 보고 신기해했고 탁재환은 "7년 쉬더니 바보가 됐다"라고 상암동 이곳 저곳을 설명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