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재능기부’ 신정환 만난 시민 “이제는 정신 차려야 해” 진심 충고

0
201709150950252191.jpg

Mnet 악마의 재능 기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신정환이 방송 홍보를 위해 거리로 나섰다.

신정환은 14일 방송한 Mnet 예능 프로그램 ‘악마의 재능기부’에 출연했다. 7년 만의 방송 복귀를 한 신정환은 모든 게 낯설었다.

신정환은 탁재훈과 함께 전단지를 나눠주려고 거리로 나갔다. 콜센터 근처 시장에서 시민들은 신정환을 알아보고 놀랐다. 도넛 하나 먹고 가라는 가게 주인의 말에 탁재훈은 반색했지만 신정환은 "형 돈 내고 먹어야지"라고 말하며 도넛 값을 계산했다.

거리에서 만난 시민도 신정환을 알아봤다. 한 시민은 신정환 앞에서 팔을 토닥이며 "이제는 정신 차려야 해"라고 거듭 말했다. 그 말을 들은 신정환은 "너무 고맙다"라고 당시 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오랜만에 상암동에 온 신정환은 모든게 낯설었다. 방송국 건물로 가득 찬 거리에서 신정환은 연신 주위를 두리번거렸고 탁재훈은 "7년 쉬더니 바보가 다 됐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