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Q 스포츠분야 공격투자…이승훈선수 전속계약

0

202109301234275735.jpg

202109301234269756.jpg

[파이낸셜뉴스]  종합미디어그룹 IHQ가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승훈과 전속계약을 체결하면서 스포테인먼트 확대에 나섰다. IHQ는 앞서 지난해 12월 KH그룹 인수 후 공격적인 투자로 주목받고 있다.

30일 IHQ는 “자회사 KH스포츠를 통해 ‘고양 KH축구단’을 창단한데 이어 스케이팅 종목의 이승훈과 이규혁 감독을 영입하며 다양한 종목으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고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차지하고, 같은 대회 남자 팀추월 부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이승훈은 그 동안 소속팀이 없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준비해 왔다.

IHQ는 최근 3년 만에 태극마크를 단 이승훈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이규혁 감독도 함께 영입했다. 이승훈은 “긴 시간 동안 소속 없이 외롭게 훈련하고 있었는데 다음 올림픽까지 IHQ라는 든든한 지원을 받게 돼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IHQ의 자회사 KH그룹 역시 KH유도단 등 스포츠 분야에 전폭 지지를 아끼지 않고있다. KH그룹은 ‘2020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유도선수 조구함, 안창림 후원에 이어 ‘평창 알펜시아리조트’를 인수하며 다양한 스포츠 분야 지원에 나섰다.

KH스포츠는 ‘2022년 K4리그’ 참가를 위해 고양시와 연고지 협약을 체결한 상태다. 내년 개최되는 리그 참가를 위해 하반기부터 담금질에 들어간다.

박종진 IHQ 총괄사장은 “스포테인먼트의 시작은 후원이다. 앞으로 회사의 다양한 미디어 채널을 통해 스포츠 선수들을 지원하고, 많은 사람이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또 무대가 좁아진 은퇴 스포츠인들의 영입해 다양한 활동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