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 질주’ 성은정 “친구 혜진이 얘기들으면 독해져”

0
201709151451380142.jpg

성은정(18·영파여고).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아마추어’ 성은정(18·영파여고)이 먼저 프로로 전향한 동갑내기 친구 최혜진(18·롯데)에 대해 ‘라이벌 의식’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성은정은 15일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파71·651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이글 한 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가 된 성은정은 오후조 경기가 진행 중인 오후 2시40분 현재 단독선두에 올라있다. 2위 김지수(23·동아회원권·7언더파 135타)와는 한 타차.

성은정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출발이 순조롭지는 않았다. 그래도 전반에 스코어를 많이 줄였는데 마지막에 2타를 잃어서 기분이 썩 좋지는 않다"면서 "선두면서 타수차가 크면 모르겠지만 오히려 스포트라이트를 많이 받아서 힘들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성은정은 이날 첫 홀을 보기로 시작했다. 이어 2번홀(파4)에서 버디로 만회한 뒤 6번홀(파5)에서는 이글을 잡는 등 전반에만 3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10번홀(파5)과 11번홀(파4)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지만, 막판 17번홀(파4)과 18번홀(파5)에서 연속 보기를 기록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성은정은 "샷을 많이 교정하고 이번 대회를 치르고 있다. 아직 자연스럽지 않고 불안할 때도 있는데 오늘은 잘 이겨냈다. 남은 이틀동안도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성은정은 지난해 US 아마추어와 US 주니어 챔피언십을 잇달아 제패하며 ‘아마추어 최강’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프로 전향을 앞둔 올 시즌에는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했고, 샷 교정 등을 통해 반등을 노리고 있다.

그 사이 동갑내기 친구 최혜진이 치고 나갔다. 최혜진은 7월 KLPGA투어 용평리조트 초정탄산수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시드를 확보한 데 이어 US 여자오픈에서는 ‘깜짝 준우승’으로 전세계를 놀라게 했다. 여기에 더해 지난달 KLPGA투어 보그너 MBN 오픈까지 제패한 뒤 프로로 전향했다.

아무래도 비교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성은정으로서는 신경이 쓰이지 않을 수 없는 노릇이다. 성은정은 "(최)혜진이 얘기를 들으면 ‘내가 늦어지는 건가’하는 생각이 들고 울컥한다. 그러다보면 코스에서 독해지는 것 같다"며 웃으며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샷이 다른 방향으로 가면 어떡하나’ 하는 고민이 있었는데 지금은 ‘하나 더 치자’는 생각으로 하다보니 정신력이 강해진 것 같다. 내공이 쌓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박인비, 유소연 같은 선배들을 보면 장타자는 아니지만 세계적이다. 그럴 때면 박성현 언니 생각을 많이 한다. 워낙 장타자인데다 우승할 때도 OB가 나곤 한다. 나도 언니처럼 내 스타일로 밀고 나가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