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진, 양궁 종합선수권 90m에서 세계신기록 작성

0
201709151824451280.jpg

한국 남자 양궁의 간판 김우진. (대한체육회 제공)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국 양궁의 간판 김우진(청주시청)이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김우진은 15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49회 전국양궁종합선수권대회 남자 리커브 예선 90m에서 343점을 쏴 미공인 세계신기록이자 한국신기록을 수립했다.

이날 김우진의 기록은 2009년 9월4일 울산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오진혁(현대제철)이 기록한 342점보다 1점 높은 기록이다.

이번 종합선수권대회는 세계양궁연맹(WA) 공인 대회로 김우진의 기록은 추후 세계연맹의 공인을 통해 공식 세계신기록으로 등록될 예정이다.

김우진은 90, 70, 50, 30m 합계에서도 세계신기록을 수립할 수 있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김우진의 합계기록은 1390점. 김우진 자신이 보유 중인 세계기록 1391점에 1점이 부족했다.

김우진의 뒤를 이어 1361점을 기록한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이 2위, 1360점을 기록한 김규찬(예천군청)은 3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리커브 여자부에서는 김수린(계명대)이 1384점으로 1위, 박선진(부산도시공사)이 1379점에 10점 93개로 2위, 정다소미(현대백화점)가 1379점에 10점 89개로 3위에 올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