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표절 논란, 100억 손해배상 청구 소송 제기 ‘최종림 소설과 얼마나 비슷한가?’

0
201508130635098004.jpg

암살 표절 논란

암살 표절 논란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최종림 소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2일 소설가 최종림이 영화 ‘암살’에 대한 표절 의혹에 대해 제기했다.

최종림은 영화 ‘암살’이 ‘코리안 메모리즈’를 표절했다며 최동훈 감독, 제작사 케이퍼필름 안수현 대표, 배급을 맡은 쇼박스 유정훈 대표를 상대로 100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또한 영화 ‘암살’에 대한 상영금지가처분신청도 냈다.

최종림은 한 매체를 통해 "김구 선생이 임시정부에서 저격조를 만들어 엄선된 요원들을 조선으로 보내는 구성이 내 소설 설정과 같다. 여주인공을 내세워 일본 요인과 친일파를 암살해 가는 내용도 영화 속에서 여주인공 이름이 안옥윤(전지현)으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최종림은 "소설을 토대로 몇 해 전 시나리오를 만들어 영화 제작사를 찾아다녔는데 그때 유출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암살’ 케이퍼필름의 안수현 대표는 "김구 선생과 김원봉 선생이 암살 작전을 모의하고 요원들을 조선으로 보낸다는 영화 줄거리는 역사적 사실이며 영화는 여기에 허구를 가미해 재구성했다"며 표절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암살 표절 논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암살 표절 논란, 어떻게 된거야?", "암살 표절 논란, 영화 잘나가니까", "암살 표절 논란, 소설 읽어봐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