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한동철 PD “YG 연습생 편애? 소탐대실 할일 無”

0
201709191447355293.jpg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한동철 PD가 ‘믹스나인’이 제작사인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을 편애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 PD는 19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본사 사옥에서 열린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믹스나인’ 기자간담회에서 "참여할 수 있는 연습생의 자격이 없고 원하는 기획사는 찾아간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실력 문제는 제작진 차원에서 필터링은 거치고 있다"면서 "(제작사인) YG 연습생도 참여해서 팔이 안으로 굽을 수 있겠다고 하더라. 첫 번째 프로젝트부터 YG 연습생을 편애했다는 말을 들으면 PD 생활을 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PD는 "첫 번째 목표는 보편적인 공정한 콘텐츠를 만드는 독립 제작 집단으로 여러 제작사, 시청자들에게 신뢰를 주고자 한다"면서 "소탐대실할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믹스나인’은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가 전국의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으로 한동철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는 10월29일 오후 4시50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