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데드암 증상? 장기간 어깨 부상으로 ‘투구 훈련 중단 결정’

0

201505091541377736.jpg

류현진 데드암

류현진이 데드암 증상이 의심돼 투구 훈련 중단을 결정했다.

장기간 어깨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의 류현진에 대해 데드암 현상이 우려되고 있다.

9일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의 상태에 대해 "달라진 것은 없다. 여전히 기다리는 중이며 5~6일 정도를 쉰 뒤 다시 보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진은 류현진에 데드암 증상을 의심해 투구 훈련 중단을 결정했다.

데드암은 말 그대로 죽은 팔을 뜻하는 영어로 야구용어다. 데드암 증세는 어깨와 팔의 근력이 떨어질 때 나타나는 현상이며 구속 저하 뿐 아니라 제구력 난조가 이어지기도 한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지난 두 시즌 동안 정상급 3선발로 활약한 류현진은 올시즌 시범경기 중 어깨 부상을 호소한 이후 마운드를 밟지 못하고 있다. 류현진 부상이 장기화 되는 동안 다저스는 브랜드 맥카시, 브렛 앤더슨 등으로 선발진이 꾸려지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