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형사 마동석의 가리봉동 액션 히어로물(ft.빌런 윤계상) [종합]

0
201709201744328062.jpg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201709201744325305.jpg

강고은 에디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가리봉동 액션 히어로 마동석이 떴다. 형사 마동석이 등장하는 액션 영화는 예상만큼 통쾌하고 즐거웠다. 빌런 윤계상의 활약은 더욱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었다.

강윤성 감독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강윤성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마동석의 ‘슈퍼히어로물’이라는 표현에 대해 "이 영화는 마동석씨 집에서 회의하면서 만든 캐릭터다. 애착도 깊고 마동석에 최적화된 캐릭터다. 이번 영화가 잘 된다면, 시리즈물로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범죄도시’는 2004년 주먹 한방으로 도시의 평화를 유지해 온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가 중국 하얼빈에서 넘어온 신흥범죄조직의 보스 장첸(윤계상 분)을 잡기 위해 나서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범죄 영화다.

마동석이 주인공 괴물 형사 마석도 역을, 윤계상이 돈 앞에 자비 없는 조직의 보스 장첸 역을, 최귀화가 마석도의 강력반 형사들을 이끄는 반장 전일만 역을, 박지환이 연변 출신 조직 폭력단 이수파 두목을 맡았다.

마동석은 이날 형사 역을 맡은 것에 대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은 형사분들에게 누가 되면 안 되는 것이다. 실제 저희가 편하게 있는 동안도 사투를 벌이면서 범인을 잡는 분이 많고, 그런 리얼리티와 영화적인 재미가 같이 들어가야하는 부분이 있어서 여러 형사 캐릭터가 있지만 이 이야기에 걸맞은 캐릭터를 고민했다"고 고뇌를 밝혔다.

이어 "어릴 때 꿈이 많이 봐뀌었다. 야구 선수 하고 싶었다, 권투 선수 하고 싶었다가 경찰이 되고 싶었다. 야구 선수, 권투 선수는 지워졌는데, 나이 먹어서도 경찰이 되고 싶다, 경찰이 돼서 나쁜 사람을 잡고 싶다는 마음이 남아있었던 것 같다"며 영화를 기획하게 된 계기를 알렸다.

또 "그러면서 제가 영화를 하면서 배우를 하면서, 혹시 조금이라도 사람들에게 이런 형사도 있어서 여러분을 지키고 있고, 나쁜 사람은 반드시 응징당하고 벌을 받는다는 것을 기본적인 콘셉트지만, 시원하게 보여줄 수 있었다는 생각에 오랜 시간 이 영화를 준비헀다"고 더붙였다.

악당 역을 맡은 윤계상은 "처음 해보니 마음이 안 좋더라. 집에 가면 죄책감에 시달렸다. 영화를 보시면 신이 별로 없는데, 과연 어떻게 나쁜 놈처럼 보이고 무서워질 수 있을까 고민했다. 기운을 섬뜩하게 만들고자 노력했다. 영화도 거의 그런 영화들을 다 봤다"며 영화를 준비하며 기울인 노력을 알리기도 했다.

한편 ‘범죄도시’는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