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1년 동안 20번 이직한 의뢰인의 이유

0

202110041726580939.jpg

한 직장에 정착하지 못하고 1년 동안 20번이나 이직했다는 가장의 고민에 보살들이 경악한다.

오늘(4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33회에서는 결혼 3년차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남편은 1년 동안 20번이나 이직을 했다고 털어놓는다. 아직도 하고 싶은 게 많지만 가정이 있기 때문에 자신이 잘하고 있는지 묻고 싶어서 점집을 찾았다고.

이에 이수근은 한 달에 2번씩 일자리를 바꾸는 이유를 묻는데, 의뢰인은 "직장이 너무 부조리하다. 나는 상사에게 육하원칙으로 이야기 하는데, 상사는 설명도 없이 일만 시키려고 한다"라고 말해 보살들을 당황하게 만다.

이런 남편에 대해 아내는 "이번에도 일이 안 맞는 건가 걱정이 된다"라며 전전긍긍하는데, 이어 두 사람의 결혼 스토리가 공개되자 보살들은 깜짝 놀라며 남편을 더욱 나무랐다고 해 과연 의뢰인 커플은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서장훈은 "오늘 여기에 잘 왔다. 우리는 의뢰인 같은 사람을 찾는다. 변화시켜서 가정의 평화를 구하겠다"라며 의지를 불태우고, 이수근 역시 "여기 좋은 프로그램이지? 어디서 이런 욕을 먹겠냐"라며 동의했다는 후문이다.

보살들의 역대급 호통과 현실적인 조언을 들을 수 있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33회는 오늘(4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slee_star@fnnews.com fn스타 이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