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정석 ‘행복의 나라’ 크랭크인 “깊이 몰입해 읽은 시나리오”

0

202110050906402266.jpg

[파이낸셜뉴스]  영화 ‘행복의 나라'(가제)가 배우 조정석, 이선균, 유재명 출연을 확정하고 10월 1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5일 투자배급사 뉴에 따르면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추창민 감독의 신작 ‘행복의 나라'(제작: 파파스필름, 오스카10스튜디오)가 내년 개봉을 목표로 촬영에 들어갔다. 

영화 ‘행복의 나라'(가제)는 현대사를 뒤흔든 사건 속에 휘말린 한 인물과 그를 살리기 위해 전력투구하는 변호사의 이야기. 

영화 ‘엑시트’부터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까지 흥행 대세로 자리를 굳힌 조정석이 법정에는 정의가 아닌 승패만이 있다고 믿는 생계형 변호사로 돌아온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 영화 ‘기생충’의 이선균이 한국 현대사를 뒤흔든 사건의 중심에 선 강직한 군인이 돼 기존과 다른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드라마 ‘비밀의 숲’ ‘이태원 클라쓰’, 영화 ‘소리도 없이’ 등을 통해 연기 내공을 과시해온 유재명이 사건의 또다른 핵심 인물로 분해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조정석은 “시나리오에 깊이 몰입해서 읽었고,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되어 기대감이 크다. 좋은 배우, 감독, 스태프 분들과 함께 호흡하게 되어 기쁘고 열심히 촬영해서 좋은 영화로 인사 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선균은 “훌륭한 감독과 배우들, 멋진 캐릭터를 만나게 되어 뜻 깊다. 관객 분들께 좋은 작품을 보여드릴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던 감독,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저희 작품이 모두 함께 행복의 나라로 가는 작은 씨앗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추창민 감독 역시 “오랫동안 마음에 품었던 이야기다. 꼭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들과의 작업이라 더욱 설레고 기대된다. 스태프들과 함께 진심을 담아 작품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