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강민혁, 하지원 격려로 트라우마 극복 ‘아이 살렸다’

0
201709202213024900.jpg

MBC 병원선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강민혁이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응급 처치에 성공했다.

20일 방송한 MBC 수목 드라마 ‘병원선’에서 곽현(강민혁)이 응급 처치에 성공했다. 곽현은 아이를 구하기 위해 사고난 버스에 올랐다.아이를 발견했지만 의자에 다리가 끼어 나갈수가 없었다. 갑자기 아이의 상태는 나빠졌고 곽현은 응급 처치를 해야했다. 송은재는 곽현에게 응급 도구를 건네며 "겁먹지 말아라. 할 수 있다"라고 격려했다.

응급 상황 속에서 곽현은 과거 실수가 머릿속에서 떠올랐지만 속으로 ‘할 수 있다’를 반복했다. 버스로 들어온 송은재에게 곽현은 "못 할 거 같다"라고 겁을 먹었다. 송은재는 천천히 심호흡 하며 마음을 가라앉히라고, 실수를 만회하려고 연습한 일을 떠올리라고 조언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