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베리, 첫 美 ‘단독’ 투어 개최

0

202110061326444485.jpg

[파이낸셜뉴스]  차세대 K팝 아이돌로 성장 중인 보이그룹 베리베리(VERIVERY)가 미국 투어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행보를 펼친다.

베리베리는 오는 12월 5일부터 20일까지 총 3주에 걸쳐 미국 투어 ‘2021 베리베리 퍼스트 투어 인 U.S. VERIVERY 1st TOUR IN U.S.’를 개최한다고 젤리피쉬 측이 밝혔다.

지난 2019년 데뷔 후 첫 미국 투어를 개최하는 베리베리는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템피, 달라스, 휴스턴, 세인트 루이스, 포트웨인, 클리블랜드, 해리스버그에 이어 마지막으로 뉴욕까지 미국 내 총 9개 주요 도시에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베리베리는 지난 해 미니 5집 타이틀곡 ‘G.B.T.B.’에 이어 ‘겟 어웨이 Get Away’로 연이어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1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입지를 다져왔다.

미국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앞서 “한국의 팝 밴드 베리베리가 싱글 ‘G.B.T.B.’로 미국에서 돌풍을 일으켰다”며 이들의 인터뷰 내용을 비중 있게 다루며 베리베리의 성장 가능성에 기대감을 드려낸 바 있다.

베리베리는 지난 8월 발매한 ‘트리거 TRIGGER’를 통해서도 미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K팝 송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글로벌 차트에서 주목할 성적을 거뒀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