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폭스 측 “‘킹스맨2’ 전달 오류로 무대인사 취소…진심으로 사과”

0
201709210046360816.jpg

‘킹스맨: 골든 서클’ 포스터 © News1

201709210046368042.jpg

이십세기폭스코리아 페이스북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킹스맨: 골든 서클’의 국내 배급사 이십세기폭스코리아가 콜린 퍼스와 태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의 무대 인사 취소에 대해 사과했다.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21일 공식 페이스북에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금일 밤,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킹스맨: 골든 서클’ 배우 무대인사 취소 건에 대해 먼저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날 배우들은 오후 7시부터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레드카펫 행사를 진행했다. 레드카펫 행사가 끝난 후에는 일반 시사회에 시작 전 관객들과 만나는 무대 인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상황. 하지만 무대인사는 사전 고지없이 전면 취소됐고, 콜린 퍼스와 태런 에저튼 등 영화의 주역들을 보기 위해 기다렸던 관객들은 영문을 알 수 없는 취소에 분노를 표출했다.

문제의 근원은 이원 송출로 생중계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행사 진행 관계자들의 커뮤니케이션 오류였다.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부산과의 이원 송출에 문제가 생긴 후 생중계를 중단할 상황이 됐었음을 알리며 "행사 상황을 전달하려던 관계자의 커뮤니케이션 오류로 인해 배우 인솔 관계자는 전체 행사 일정이 취소됐다고 판단, 배우들을 숙소로 이동시키는 예상치 못한 해프닝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상황 속 관계자들은 상황을 인지하지 못한 채 무대인사를 대기하며 시간이 흘렀고, 급기야 배우들을 기다리던 관객들에게 취소 상황을 제대로 공지하지 못하는 불미스러운 상황으로 이어졌다"며 "조속한 조치와 사과가 이뤄질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거듭 사과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