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제22회 BIFF 초청…감독‧배우 내한 (공식)

0
201709210831342480.jpg
영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어 국내 프리미어로 공개된다.

2016 일본 서점 대상 2위, 연간 베스트셀러 1위 등 누적 발행부수 200만 부를 돌파하며 열도를 뒤흔든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 한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 부문 공식 초청이 확정됨과 동시에 영화의 연출을 맡은 츠키카와 쇼 감독과 주연 배우 하마베 미나미의 내한 소식으로 국내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스스로를 외톨이로 만드는 나와 학급 최고의 인기인 그녀, 전혀 접점이 없던 두 사람이 우연히 주운 한 권의 노트를 계기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을 공유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청춘 드라마.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을 가진 소녀와 그녀의 비밀을 알게 된 ‘나’의 이야기를 섬세하고도 담담한 필체로 그려내 많은 이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한 스미노 요루의 동명 원작 소설을 영화화 한 작품으로, 9월 3주차 주말(9/16~9/17) 기준 흥행 수익 31억 엔을 돌파, 뜨거운 인기로 열도를 뒤흔들고 있다.

츠키카와 쇼 감독은 일본 로맨스 영화를 대표하는 신예 감독으로, 사카구치 켄타로 주연의 영화 ‘너와 100번째 사랑’을 통해 청춘의 설렘으로 가득 찬 로맨스를 선보이며 젊은 세대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다. 하마베 미나미는 인기 애니메이션 실사 드라마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2015년 NHK 연속 드라마 ‘마레’, 영화 ‘극장판 요괴워치: 하늘을 나는 고래와 더블세계다냥!’ ‘사키’ ‘악인’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일본의 떠오르는 차세대 스타로 불리고 있는 배우로 사쿠라 캐릭터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삶을 마주하는 자세를 진정성 있는 연기력으로 재현해내 많은 사랑을 얻고 있다.

하마베 미나미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에 대해 “국제 영화제는 처음이기 때문에, 해외 분들은 어떻게 봐주실지 벌써 두근거리고 매우 기대된다”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오는 10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