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열파이럿츠, 굿바이 콘서트 ‘아스타 라 비스타’로 작별 인사

0
201709210944358284.jpg
밴드 로열파이럿츠(RP)가 ‘아스타 라 비스타(Hasta la Vista)’로 작별을 고한다.

로열파이럿츠는 오는 23일 오후 7시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 웨스트 브릿지에서 굿바이 콘서트 ‘아스타 라 비스타’를 개최한다.

로열파이럿츠는 멤버 제임스리가 손목 사고로 인해 팀에서 하차한 뒤 문킴과 김수윤 2인조로 활동해 왔다. 그간 문킴과 수윤은 작가로서 많은 앨범에 참여했으며 OST 작업 등으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 최근 멤버 김수윤의 10월 입대가 확정되면서 이번 콘서트를 끝으로 긴 휴식기를 가질 예정이다.

‘아스타 라 비스타’의 부제는 ‘행복한 굿바이’다. 로열파이럿츠는 이번 콘서트에서 오는 26일에 발매 예정인 미니앨범 수록곡들을 최초 공개하면서 공연의 부제처럼 팬들과 ‘행복한 굿바이’의 순간을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28일에는 일본 도쿄를 찾아 해외 팬들에게도 인사를 건넨다.

이번 ‘아스타 라 비스타’에서는 로열파이럿츠로서의 작별 인사와 동시에 솔로로 활동에 나설 문킴의 새로운 각오도 만나볼 수 있다. 그는 이번 공연에서 로열파이럿츠의 창의적이고 자유로운 정신을 계승해 활동하겠다는 의지를 다질 것으로 전해졌다.

로열파이럿츠 측은 "휴식기를 갖기 전 그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을 만나 지난 추억들을 되돌아보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로열파이럿츠의 ‘아스타 라 비스타’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시길 바라며, 앞으로 솔로로 인사드릴 문킴에게도 애정 어린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로열파이럿츠는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인 문킴, 제임스리, 김수윤으로 이뤄진 3인조 그룹이다. 데뷔 전부터 유튜브에 올린 커버 영상으로 해외에서부터 큰 인기를 얻었으며, 데뷔 후에도 개성이 살아있는 트렌디한 음악 스타일로 주목을 받았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애플오브디아이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