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코리아 대표, 고개 숙였다…’킹스맨2‘ 무대인사 취소 사태 사과

0
‘킹스맨: 골든 서클’을 배급한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측이 지난 20일 진행됐던 내한 레드카펫 현장 무대인사 취소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했다.

21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려 배우 콜린 퍼스, 태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이 참석했다. 행사가 진행되기에 앞서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오상호 대표가 등장해 사과를 밝혔다.

이는 레드카펫 행사 이후 진행되기로 했던 무대인사가 급격히 취소된 것에 대한 직접 전면으로 나서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이다. 해당 무대인사는 연결을 통해 부산 영화의 전당 행사로 영상 중계가 함께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아무런 사전 고지 없이 ‘킹스맨: 골든 서클’ 배급사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측은 무대인사 취소를 전했다.

관객들과 팬들의 분노는 ‘기만’이라며 분노를 드러냈고 결국 오상호 대표는 “이 자리를 빌어 어제 배우 무대인사가 취소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당일 경위는 SNS에 고지된 바와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무엇보다 배우들의 무대인사가 돌연 취소되어 팬 여러분들에게 실망을 안긴 점을 무척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모두 문제의 책임은 행사를 진행했던 이십세기폭스코리아에 있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침통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레드카펫 행사에서 한국 팬들과 즐겁고 행복하게 소통했던 ‘킹스맨’ 배우들의 진심 어린 한국 팬들을 향한 애정을 기억하고 있다. 그들은 진심으로 감동했으며 수많은 한국 팬들도 배우들의 진심을 성원했다. ‘킹스맨’ 배우들을 향한 깊은 사랑에 감사드리며 이십세기폭스코리아를 대표해 행사를 충실히 기획해 진행하지 못한 것과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지 못한 데에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고 말하며 깊이 고개를 숙였다.

이후 후속 조치를 취하는 것에 있어서 한국 팬들의 일정을 최대한 고려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킹스맨’ 출연진들의 남은 내한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