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설렁탕, 무결점 설렁탕 맛집은 어디? 양과 맛 다 잡은 ‘무수옥’

0
201505091608239212.jpg

‘수요미식회’ 설렁탕

‘수요미식회’가 선정한 설렁탕 맛집이 이목을 끌고 있다.

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15회에서는 설렁탕 특집으로 ‘문 닫기 전에 가야 할 설렁탕 가게’ 4곳을 소개했다.

특히, 1940년대부터 설렁탕을 만든 도봉구 설렁탕 맛집 무수옥은 ‘수요미식회’ 패널들의 가장 큰 칭찬을 받았다.

‘수요미식회’ 이현우는 "가게에 들어서면 창업주 할머니의 사진이 걸려있다. 1대가 할머니 2대가 며느리 3대가 사위로 대가 이어지고 있다. 가게 분위기에서 역사가 느껴졌다. 깍두기와 국물의 간이 정말 좋더라. 단점을 찾으려고 했는데 없는 것 같다. 심지어 가격도 싸다. 고기 양이 어마어마한데 그거에 비하면 8,000원 가격이 싸게 느껴진다"고 극찬했다.

이날 ‘수요미식회’에서 두번째로 소개된 설렁탕 가게는 서울 종로구 견지동에 위치한 이문설농탕으로, 설립년도가 1904년으로 추측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요미식회’ 전현무는 이문설농탕에 대해 "이 식당이 100년이 넘은 식당이다. 예전에 이곳에서 송일국 아들 삼둥이의 증조할아버지, 김두한이 아르바이트생이었다고 하더라. 또 마라토너 손기정 선수도 이 집 단골이었다고 한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 설렁탕 가게는 사골 양지머리는 물론 소의 온갖부위를 넣어 만든 설농탕이 대표 메뉴라고. 이현우는 "꼬릿한 냄새가 나서 가죽도 같이 끓였나 하는 생각도 해봤다. 처음에는 잘 모르지만 계속 먹으니까 색다른 설렁탕의 신세계같았다"고 극찬해 시청자들의 입맛을 자극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