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영수증’ 김원효, ♥심진화 위해 출연했다 탈탈 털린 사연은?

0

202110090859177682.jpg

‘국민 영수증’이 김원효의 영수증을 탈탈 털어버렸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5회에서는 개그맨 김원효의 영수증을 들여다보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원효는 "코로나19가 종료되면 하던 일을 멈추고 아내 심진화와 1년 동안 세계여행을 가고 싶다"라고 영수증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를 들은 박영진은 "항간에 쇼윈도 부부설이 돌더라"며 돌직구를 날렸고, 김원효는 "심진화가 워낙 사진 찍는 걸 좋아해서 그런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하며 쇼윈도 부부설을 일축했다.

곧이어 공개된 김원효의 영수증에는 패션 아이템 구매 목록이 가득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마음에 드는 옷은 색깔별로 구매한 흔적이 있어 "’사장님 미쳤어요?’라는 세일 문구는 사실 ‘우리가 미쳤다’는 뜻이다"라는 박영진의 깔깔이 조언을 이끌어냈다.

김원효의 영수증에 심진화를 위한 결제는 정수기 렌털 자동이체 뿐이었고, 3MC는 "사랑꾼 이미지가 센데 아내를 위한 소비가 이것밖에 없다", "그래서 쇼윈도 부부설이 나오는 거다"라고 공격했다. 이에 당황한 김원효는 "(결제 내역을) 몇 개 지운 거 아닌가? 영수증 때문에 이혼하면 진짜 웃기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이날의 주인공인 의뢰인의 영수증이 베일을 벗었다. 의뢰인은 빚을 갚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투잡러로,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 동생들을 건사하기 위해 빚이 생겼다고 이야기해 박수를 받았다. 또 그는 사촌동생의 부탁으로 대출을 받아 돈을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때 송은이가 "저도 돈을 빌려준 지 1년이 되도록 소식이 없어서 김숙한테 말했더니 떼인 돈을 받아다 줬다. 그때의 김숙이 내 인생에서 제일 멋졌다"라고 털어놔 시선을 모으기도.

이 외에도 의뢰인은 주변의 말만 듣고 주식 투자를 했지만 -33%의 손해를 봤다고 고백했고, 김숙 역시 "저는 상장폐지로 -98%까지 떨어진 적도 있다. 주식을 사고 나면 옆 사람이 다 바보로 보인다"라며 과거 자신의 실패담을 회상했다. 끝으로 의뢰인은 주변을 위한 거침없는 씀씀이와 88만원짜리 청소기, 250만원짜리 텔레비전, 수많은 OTT 결제 내역 등으로 충격을 안겼고, 박영진은 "이 정도면 OTT가 아니라 PTT다. 피눈물 난다"라며 과소비를 줄일 것을 당부했다.

의뢰인의 영수증을 살펴본 김경필 멘토는 "주변 사람에게는 천사인데 이제는 나 자신을 좀 챙겨라"고 지적했고, "’너한테만 알려주는 건데’는 전국민이 다 아는 이야기다"라면서 성급한 주식 투자를 경계했다. 또 그는 "결제를 할 때 스스로에게 ‘이게 정말 필요한 소비인가’, ‘과연 예산은 있는가’, ‘대체제가 있는가’라고 묻는 ‘결제 3심제’를 도입해라"고 조언했고, 김원효와 박영진은 "사도 산 것 같지 않다", "결혼보다 더 힘들다"라고 경악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국민 영수증’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