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골프 마케팅 유럽 진출 플랫폼으로 활용..”양궁처럼 돕겠다”

0

202110110008291564.jpg[파이낸셜뉴스]현대자동차가 적극적인 골프 마케팅을 통해 자사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10일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GC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를 마친 뒤 가진 ‘제네시스 글로벌 골프 파트너십 미디어 Q&A’ 세션에서 이 같은 의지를 천명했다. 키스 펠리 유럽프로골프투어 CEO, 크리스찬 하디 PGA부사장이 동석한 이 자리는 제네시스가 지난 8월 발표한 유럽프로골프투어 스코티시 오픈 공식 후원 배경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스코티시 오픈 후원 배경에 대해 장사장은 “럭셔리 시장의 본고장 유럽 진출을 본격화하는데 있어 골프 마케팅을 플렛폼으로 활용하기 위해 권위있는 스코티시 오픈을 활용하게 되었다. 역사 등 다양한 점을 고려해 메이저 대회와 파트너십을 맺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KPGA코리안투어 후원에 대해서도 그는 "제네시스 챔피언십 등 다양한 후원을 통해 남자 골프를 더욱 부흥시키고 더 나아가 세계 대회에서도 활약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그래서 (많은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PGA투어 진출 기회 및 유럽프로골프투어에도 참가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장사장은 후원사에게 주어지는 권한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02110110009451865.jpg제네시스는 2016년부터 제네시스 포인트, 제네시스 상금 순위, 그리고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등으로 KPGA코리안투어를 후원하고 있다. 또 2017년부터는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개최하고 있다. 내년부터 후원할 스코티시 오픈은 제네시스의 참여를 계기로 유럽과 미국 PGA 투어 공동 주관 대회로 치러지게 됐다.

장 사장은 “현대차가 비인기 종목이던 양궁을 30년 전부터 후원하면서 세계 최강으로 군림하고 있는 것처럼 남자 골프가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는 바램을 밝혔다.

그는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총상금 규모에 대해서는 유럽프로골프투어와 균형을 맞춰 상금 총액을 논의 중이라며 상금 뿐만 아니라 조력자의 위치에서 선수를 케어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기획하는 데도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번 대회에서 캐디를 따라다니며 간식과 볼 등을 운반하는 ‘로봇캐디’와 전용 전기차인 GV60 2대로 라운지의 조명과 냉장고, 커피머신 등을 가동하는 ‘캐디라운지 V2L’ 등을 선보이며 향후 골프를 통한 전동화 전략 홍보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크리스찬 하디 PGA투어 수석 부사장은 “제네시스는 꾸준한 스폰서십으로 골프 후원의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왔다”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유능한 한국 선수들이 더 많은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키스 펠리 유럽 투어 CEO는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바로 다음주에는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 오픈이 자동차로 한 시간 거리의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에서 개최된다. 유럽 시장의 고객들에게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좋은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