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보이즈’ 정동원, 남다른 배드민턴 실력으로 대활약

0

202110120816039762.jpg

[파이낸셜뉴스]  정동원이 ‘라켓보이즈’서 운동신경과 예능감,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tvN ‘라켓보이즈’에 출연한 정동원은 반전 배드민턴 실력과 통통 튀는 예능감으로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정동원은 커다란 배드민턴 가방을 멘 채로 등장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에 양세찬이 “원래 못치는 사람들이 장비빨을 세우는 경우가 있다”라고 말하자 정동원은 “아니다. 저 잘 친다”라면서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찬원이 등장하자 정동원은 활짝 웃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정동원이 “저희 콘서트 때 같이 배드민턴 해봤지 않냐. 그때 형 솔직히 엉망이지 않았냐”라고 말하자 이찬원은 “그때 내가 엉망진창이긴 했는데 정동원이 실력도 뽀록이었다”라고 받아쳐 케미를 뽐냈다.

멤버들의 실력을 평가하는 수비 테스트에서 정동원은 백핸드 기술까지 선보이며 이용대의 ‘엄지 척’을 받아냈다. 이어진 공격 테스트에서도 정동원은 스매시를 연달아 성공해내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용대는 정동원의 공격 실력에 대해 “스윙 스피드도 좋고 임팩트도 좋다. 타고난 거다”라며 칭찬을 쏟아냈다.

이어 경기 운영 실력을 평가하는 복식 경기에서 정동원은 양세찬과 함께 팀을 꾸려 김민기, 윤두준과 함께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정동원은 경기 초반 미흡한 경험으로 실책을 냈으나 이내 뛰어난 집중력과 함께 금방 경기 흐름을 읽고 활약을 펼쳤다. 정동원은 마지막 10대10 상황에서 ‘끝내기 스매시’를 성공해내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내내 좋은 기량을 뽐낸 정동원은 끝내 상 레벨을 부여받으며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부승관, 양세찬과 함께 상에 오른 정동원은 "깜짝 놀랐다. 제가 테스트 할 때도 좀 못했다. 기분이 진짜 좋았다"고 말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