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조한철 “참 좋은 사람들을 그린 작품”

0

202110150838211204.jpg

[파이낸셜뉴스]  ‘갯마을 차차차’의 ‘오윤’이자 ‘오춘재’ 조한철이 가슴 따뜻해지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연출 유제원, 극본 신하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이제 ‘갯마을 차차차’가 안방극장을 떠나기까지 단 두 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극 중 오춘재 역을 맡아 호연을 펼친 조한철이 아쉬움에 대한 소회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조한철은 “‘갯마을 차차차’는 참 좋은 사람들을 그려낸 드라마다. ‘갯마을 차차차’가 주는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가 시청자 여러분께도 잘 전달됐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갯마을 차차차’를 촬영하는 하루하루가 행복했다. 최고의 제작진, 배우진과 함께할 기회가 또 주어진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작품이 무탈하게 순항할 수 있었던 것은 시청자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갯마을 차차차’와 ‘윤이오빠’에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릴 따름이다”라며 전했다.

조한철은 ‘갯마을 차차차’에서 죽은 아내를 여전히 사랑하는 무명 가수이자 딸 바보 아빠를 연기했다. 앞서 ‘빈센조’와 ‘갯마을 차차차’를 거쳐 곧 방영 예정인 ‘지리산’까지 ‘tvN 주말극의 남자‘로서 관록의 아우라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15회는 오는 16일 밤 9시에 방송된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