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우리카드 꺾고 KOVO컵 2연패…GS칼텍스도 5년 만에 정상(종합)

0
201709231940326211.jpg

23일 오후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KOVO컵 프로배구 대회 남자부 결승 한국전력과와 우리카드 경기에서 한국전력 펠리페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KOVO 제공) 2017.9.23/뉴스1 © News1

201709231940327608.jpg

23일 오후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KOVO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결승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 경기에서 GS 칼텍스 선수들이 한국도로공사 이바나의 공격을 막고 있다. 2017.9.23/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펠리페의 강력한 서브를 앞세운 한국전력이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여자부의 GS칼텍스도 2012년 이후 5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전은 23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결승전에서 우리카드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1(25-19 22-25 25-23 25-17) 승리를 거뒀다.

한전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회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트라이아웃을 통해 한전 유니폼을 입은 펠리페(브라질)는 결승에서 서브 에이스 6개를 포함해 30득점(공격성공률 60.56%)을 올리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펠리페는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15표를 얻어 팀 동료 전광인(10표)을 따돌리고 MVP에 올랐다.

펠리페는 고비마다 결정적인 서브 득점을 뽑아내며 김철수 감독을 웃게 했다. 또 토종 거포인 전광인도 17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우리카드는 파다르(헝가리)가 26점으로 분전했지만 뒷심 부족을 드러내며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파다르는 준우승 팀 수훈선수에게 주는 MIP에 뽑혔고, 우리카드 센터 구도현은 기량발전상인 ‘라이징스타상’을 차지했다.

초반 분위기는 우리카드가 좋았다. 파다르의 강서브와 김은섭의 속공을 앞세운 우리카드는 14-11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한전은 전광인의 퀵오픈과 펠리페의 백어택과 연속 서브에이스에 힘입어 순식간에 분위기를 바꿨다. 19-16에서 전광인의 에이스까지 터지면서 첫 세트를 한전이 가져갔다.

그러나 우리카드도 2세트 들어 파다르의 화력이 불을 뿜으면서 반전에 성공했다. 우리카드는 해결사 파다르의 연속 공격 득점으로 세트스코어 균형을 맞췄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21-23까지 밀리던 한전은 상대 나경복의 공격범실과 윤봉우의 결정적인 블로킹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펠리페의 서브에이스로 경기를 뒤집었다.

방송사의 느린 화면에 따르면 공은 코트 밖을 벗어났지만 이미 비디오 판독을 사용해서 기회가 없었던 우리카드로선 땅을 칠 노릇이었다.

결국 흥이 난 한전은 랠리 끝에 전광인의 오픈 스파이크로 중요했던 3세트를 따냈다.

한전은 4세트에서도 9-10으로 끌려가다 5연속 득점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갈랐다.

리드를 잡은 한전은 전광인, 펠리페가 착실히 점수를 쌓았고 18-11까지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24-17에서 서재덕의 서브 에이스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이어 열린 여자부에서는 GS칼텍스가 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22 17-25 25-16 25-22)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GS칼텍스는 2007, 2012년에 이어 3번째 컵대회 정상에 올랐다. GS칼텍스는 블로킹 숫자에서 13-5로 앞서며 도로공사를 완파했다.

GS칼텍스는 에이스 듀크가 블로킹 5개를 포함해 23점을 냈고 표승주(20점), 강소휘(15점)가 힘을 보탰다.

반면 도로공사는 이바나가 16점을 냈지만 높이에서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며 무너졌다.

세트스코어 1-1에서 GS칼텍스는 3세트를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듀크, 표승주, 강소휘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힘을 내며 분위기를 가져온 GS칼텍스는 3세트를 25-16으로 잡아냈다.

4세트는 치열했다. 계속 앞서가던 GS칼텍스는 20점 이후 흔들리며 21-22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막판 집중력에서 도로공사보다 앞섰다.

에이스 듀크의 백어택으로 동점을 만든 뒤 표승주의 강력한 스파이크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최은지의 스파이크가 코트 밖으로 벗어나면서 매치 포인트를 만든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서브가 네트를 맞고 상대 코트 안에 떨어지면서 우승을 확정지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