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터졌다”… ‘아는형님’ 방탄소년단, 강호동도 감탄한 예능감 [종합]

0
201709232241293396.jpg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News1

201709232241302936.jpg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뛰어난 예능감으로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최근 새 앨범을 발매하고 컴백한 방탄소년단이 출연했다. 솔직한 입담과 다재다능함 등 색다른 방탄소년단의 다재다능한 매력에 형님들도 빠져들었다.

방탄소년단은 시작부터 형님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은 형님들을 보고 “너네가 남자 아이돌 공격을 그렇게 잘한다면서. 우리 방탄소년단이야. 들어와”라 도발했고, 형님들은 방탄소년단의 남다른 패기에 놀랐다. 또한 멤버들은 히트곡 ‘불타오르네’의 안무를 추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들은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하기도 했다. 슈가는 키와 관련한 이야기가 나오자 “나도 180cm까지 클 줄 알았다”라 말했으며 같은 성 씨를 가졌으나 항렬이 낮은 민경훈에게는 “삼촌” 소리를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예능감도 뛰어났다. 가수 선배가 누구냐는 이상민의 질문에 슈가는 “슈퍼주니어 김희철”이라고 장난스레 답해 이상민을 당황하게 했다.

멤버들은 즉석 콩트 연기도 잘 해냈다. 방탄소년단에 대구, 거창, 일산, 과천 등 다양한 지역 출신이 있다는 것을 안 형님들은 즉석으로 사투리 연기를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뷔와 진이 호흡을 맞췄다. 진이 깐족거리자 뷔는 “말하지 마라. 입에서 때 나온다”라고 받아쳐 진을 분노하게 했다. 강호동은 뷔의 순발력에 감탄했다.

방탄소년단은 본업도 훌륭히 소화하며 매력을 발산했다. 랩몬스터는 스웨그 넘치는 랩으로 형님들을 감탄하게 했으며 제이홉은 뛰어난 비트박스 실력을 자랑했다. 지민과 제이홉은 서태지와 아이들 ‘이 밤이 깊어 가지만’으로 멋진 춤 실력을 뽐냈다. 뷔는 즉석 정극 연기로 형님들에게 칭찬을 받았다.

이후 방탄소년단은 형님들과 팀원을 뺏어오기 위한 퍼즐 지식 대결을 진행했다. 방탄소년단은 퀴즈 대결에서 연이어 패배하며 랩몬스터를 상대팀에게 뺏겼다. 그럼에도 지민이 정답을 잘 말하지 않자 강호동은 왜 문제를 맞히지 않는지 궁금해했고 지민은 “다른 멤버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능청스레 답해 강호동을 폭소하게 했다. 덕분에 지민은 ‘은둔 고수’라는 캐릭터를 얻었다.

병뚜껑 날리기에서 방탄소년단은 활약했다. 지민과 슈가는 놀라운 실력으로 게임을 유리하게 했다. 특히 지민은 상대방의 병뚜껑을 날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어 놀라움을 줬다. 축구공 허벅지 리프팅에선 정국이 돋보였다. 정국은 홀로 리프팅을 해 형님들의 기록을 깨며 숨은 에이스로 등극했다. 지민은 가장 많이 리프팅을 하며 방탄소년단 팀의 영웅이 됐다.

지목 4행시에서도 방탄소년단은 형님들과 견줄만한 예능감을 과시하며 ‘아는 형님’을 빛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