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이슈] 김규리 “국민 보호할 국가의 의무를 말했을 뿐” 심경 고백

0
201709241413260532.jpg
배우 김규리가 과거 자신이 게재했던 글을 다시금 작성하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24일 김규리는 자신의 SNS에 2008년 당시 작성했던 글을 게재하며 “2008년 5월 1일에 썼던 글 전문이다. 국민의 건강권은 보수적으로 지켰으면 했고 검역주권 포기한 것이 (미국과) 내내 마음에 걸려서 썼던 글이다”고 설명했다.

이는 김규리가 과거 이명박 정부 당시 미국산 고기 수입 정책 및 광우병 파동과 관련해 비판적인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을 말한다. 하지만 이후 김규리는 오랜 시간 알 수 없는 악플에 시달려왔고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그리고 최근, 그들의 배후가 국정원이란 것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이어 김규리는 “초등학교에서도 배우는 ‘수사법’. 수사법으로 이뤄진 문장은 제 글의 전체가 아니다”며 “저는 그저 국가는 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했다. 9년하고 5개월, 젊은 치기에 쓴 글이다. 십년이면 글의 대가는 충분히 치룬 것 같다. 더 이상의 혼란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걱정 끼쳐드리고 또 부족해서 늘 죄송다. 죽을 힘을 다해 열심히 살아도 부족한 세상이다. 그러니 모두 파이팅”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김규리는 지난 23일 방송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해, ‘블랙리스트’로 인해 그간 받았던 피해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청산가리’라는 단어 하나로 집중 공격을 받고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악플을 받아야 했던 젊은 배우 김규리는 자살 기도까지 했음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fn스타 DB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