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 골든 서클’ 북미 박스오피스 오프닝 1위…전편 뛰어넘었다

0
201709241437366579.jpg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이 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의 쾌거를 기록했다.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각) 북미 개봉한 ‘킹스맨: 골든 서클’은 개봉 당일 약 15,325,000불의 수익을 올리며 2,3위의 영화들을 압도적으로 누르고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그뿐만 아니라 전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2015)의 북미 오프닝 기록인 10,428,861불보다 무려 약 5백만 불 높은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또한 20일(현지시각) 영국 개봉을 시작으로 22일 기준 전세계 31개국에서 개봉한 ‘킹스맨: 골든 서클’은 전세계 각지에서 쾌조의 흥행을 시작하며 다시 한 번 전세계를 젠틀맨 스파이 신드롬으로 물들이고 있다는 전언.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확장된 세계관으로 ‘킹스맨 유니버스’의 탄생을 알린 ‘킹스맨: 골든 서클’은 시작부터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액션을 선보인다. 특히 완벽히 성장한 에그시(태런 에저튼 분)와 돌아온 해리(콜린 퍼스 뷴)가 재회해 펼치는 콤비 액션이 화제를 불렀다. 

또한 새롭게 합류한 미국 젠틀맨 스파이 스테이츠맨의 활약과, 역대급 악당 포피를 맡은 세계 최고의 배우 줄리안 무어의 살벌한 연기에도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프린스, 엘튼 존, 존 덴버 등 세계적인 레전드 팝 뮤지션들의 명곡이 적재적소에서 청력까지 만족시키며 완벽한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의 쾌감을 더한다.

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하며 그 저력을 증명한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 ‘킹스맨: 골든 서클’은 9월 27일 국내 개봉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