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헌, 역전극으로 옐로 저지…투르 드 코리아 2017 스페셜 성료

0
201709241755142726.jpg

윤중헌(팀 트렉-화신)이 지난 22일부터 3일 동안 강원도 일대에서 펼쳐진 투르 드 코리아(TDK) 2017 스페셜 대회에서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윤중헌(팀 트렉-화신)이 국내 유일의 도로 사이클 동호인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TDK) 2017 스페셜 대회 개인종합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2일부터 3일 동안 강원도 일대에서 펼쳐진 TDK 스페셜 대회가 24일 성공리에 끝났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강릉(22일)을 시작으로 정선(23일)을 거쳐 평창(24일)에서 막을 내렸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가 개최되는 지역에서 열려 의미를 더했다.

개인종합 1위에게 주어지는 옐로 저지는 윤중헌이 마지막 날 역전극을 만들면서 차지했다.

첫 날 선두에 오른 윤중헌은 둘 째날 다니엘 마르쿼르트(와츠 레이싱 팀)에게 59초 뒤져 종합 선두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이날 마르쿼르트가 2바퀴 정도를 남겨두고 펑크가 나는 바람에 기회를 잡았다.

윤중헌은 찬스를 놓치지 않고 3일 합계 6시간25분16초로 옐로 저지를 입었다. 윤중헌은 산악왕에게 주어지는 빨간 물방울 저지와 파란 저지(스프린트 1위)도 차지했다. 개인종합 우승(150만 원)과 산악왕(40만 원), 스프린트 1위(40만 원) 상금을 더해 총 230만 원을 거머쥐었다.

선두에 각각 16초와 20초 뒤진 천소산(큐브 용산레이싱)과 김현승(브레이브 사이클링)이 개인종합 2위(120만 원)와 3위(100만 원)에 올랐다. 마르쿼르트는 8위에 그쳤다.

26세 미만 중 최고 성적에게 주어지는 베스트 영 라이더를 상징하는 흰색 저지(40만 원)는 박지호(팀 메리다 레이싱)가 차지했다.

팀 종합 우승은 캐논데일탑스피드R이 차지, 상금 200만 원을 받았다. 브레이브 사이클링이 2위(170만 원), 팀 캐니언-LSR이 3위(150만 원)로 뒤를 이었다.

캐논데일탑스피드R의 우승을 이끈 고광근 사령탑은 감독상을 수상했고, 박명덕 심판위원이 모범심판상을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는 총 4차례의 치열한 예선전을 거쳐 선발된 200여명이 강릉~정선~평창 일대에서 250km를 달렸다. 첫 날 강릉에서는 엘리트 대회 못지않은 난도로 이목을 끌기도 했다.

이색 참가자도 있었다. 유일한 부자 출전자인 김동환-김정우는 2년 연속 대회에 명함을 내밀었다. 아버지 김동환은 10년간 국가대표를 지낸 엘리트 출신으로 원년 대회부터 11년 동안 개근했다.

황용필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레저사업본부장 겸 TDK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사이클이라는 종목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서 저변이 확대되고 인구를 늘릴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일회성 대회가 아닌 국민체육진흥공단만의 차별화 된 TDK 스페셜 대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