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윤계상 “‘굿와이프’ 전까지 슬럼프, 너무 힘들었다”

0
201709251053155071.jpg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윤계상이 ‘굿 와이프’로 슬럼프를 극복해 온 사실을 알렸다.

윤계상은 25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굿 와이프’ 출연 전 슬럼프를 겪은 것에 대해 "당시에 너무 힘들었다. 저는 한다고는 하는데, 그게 평가가 조금 외면 받을 때, 그런 일이 자주 있어서 제가 제 욕심을 너무 부리는건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굿 와이프’ 하면서 (전)도연 누나 만나고 팀워크가 너무 좋았다. 진짜 좋았다. 너무 재밌었다. 사랑도 받았으니까, 다시 에너지가 생기는 거 같더라"고 회상했다.

윤계상은 추석 시즌 개봉을 앞둔 영화 ‘범죄도시’에서 하얼빈 출신 조직 보스 장첸 역을 맡았다. ‘범죄도시’는 2004년 주먹 한방으로 도시의 평화를 유지해 온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가 돈 앞에 자비가 없는 잔혹한 보스 장첸을 잡기 위해 나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범죄도시’는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