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범죄도시’ 윤계상 “장발 변신, 처음엔 다 웃더라”

0
201709251101353362.jpg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윤계상이 장발 변시에 대한 주변의 반응에 대해 밝혔다.

윤계상은 25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장발 변신 후 주변의 반응에 대해 "처음엔 다 웃었다. 웃기다고 한다. 뭘 어떻게 하나. 코미디를 찍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 이런 반응이구나. 어떻게 해도. 처음에 폐차장에서 머리를 풀까 싶었다. 스태프들은 50% 촬영 했을 때 폐차장 장면을 찍었는데, 이미 그들은 장첸이 너무 좋았고, 머리를 푸니까 너무 좋다고, 풀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등장이 머리 풀었을 때 비주얼적으로 낯설 거라고 예상했다. 되게 이상하다. 몰입감이 바로 들어오지 않을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히며 이미 이런 반응을 예상했었음을 알렸다.

윤계상은 추석 시즌 개봉을 앞둔 영화 ‘범죄도시’에서 하얼빈 출신 조직 보스 장첸 역을 맡았다. ‘범죄도시’는 2004년 주먹 한방으로 도시의 평화를 유지해 온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가 돈 앞에 자비가 없는 잔혹한 보스 장첸을 잡기 위해 나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범죄도시’는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