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 마동석 “코믹극이지만…의외로 액션 많아 쉽지 않아”

0
201709251135005571.jpg
배우 마동석이 ‘부라더’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25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부라더’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유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가 참석했다.

마동석은 “‘김종욱 찾기’를 너무 잘 봤고, 뮤지컬계에서 너무나 유명하신 분이었는데 영화를 한다고 해서 관심이 있었다. 마침 책이 저한테 왔고, 가볍고 즐겁게 볼 수 있는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 타이밍이 잘 맞았고 시나리오도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다”고 전했다.

이어 “코미디를 워낙 좋아한다. ‘부라더’도 촬영하면서 힐링을 할 생각이었다. 촬영 현장 분위기도 좋았지만 의외로 액션이 많다. 치고 박고는 아니지만 구르고 넘어지고 뛰고 액션이 생각보다 많아서 쉽지만은 않았다”고 말했다.

‘부라더’는 뼈대 있는 안동의 한 가문의 진상 형제가 멘탈까지 묘(?)한 여인 오로라를 만나 100년간 봉인된 비밀을 밝히는 초특급 코미디로 11월 2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