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X김현주X박정민X원진아X양익준!…’지옥’, 캐릭터 스틸 ‘시선 강탈’

0

202111091255534439.jpg

넷플릭스(Netflix)의 신작 ‘지옥’이 파격적인 설정에 현실감을 불어넣은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의 캐릭터 스틸을 9일 공개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공개된 스틸은 천재지변처럼 갑자기 들이닥친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혼란과 격변을 맞은 이들의 다양한 감정과 상황이 담겼다.

먼저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유아인 분)의 속내를 알 수 없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서울 한복판에서 지옥행 시연이 벌어지기 전부터 천사와 지옥의 사자들의 존재를 설파해온 정진수, 오래전부터 지옥행 시연의 실체를 쫓아온 그가 감추고 있는 것은 무엇일지 흥미를 더한다.

김현주는 무섭게 세력을 키워나가는 새진리회와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로 긴장감을 더한다. 김현주는 어떤 순간에도 강렬한 눈빛을 잃지 않는 단단한 모습으로 아수라장으로 변해가는 세상을 바로잡기 위해 고군분투할 그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배영재(박정민 분)와 송소현(원진아 분)의 스틸은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무너진 세상에서 살아가는 가족의 이야기를 예고한다. 새진리회가 꺼림칙하지만 그들을 위해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던 배영재 PD는 가족에게 지옥행 고지가 내려지자 새진리회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배영재의 아내인 송소현은 헤어나기 힘든 절망에 빠지지만 소중한 이들을 지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변해간다.

지옥행 시연을 수사하는 담당 형사 진경훈으로 분한 양익준은 혼란에 빠진 세상으로부터 딸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부성애와 경찰로서의 신념을 동시에 보여줄 예정이다. 냉정함을 잃지 않다 한순간 폭발시키는 양익준의 밀도 높은 감정 연기가 몰입감을 끌어올릴 전망.

‘지옥’ 측은 "서로를 향한 의심과 불신, 두려움이 커져가는 혼란스러운 사회에서 각 캐릭터들은 저마다의 신념과 선택을 보여주며 전 세계 시청자에게 여러 생각할 거리를 안겨 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jisoomovie@fnnews.com 박지수 기자 사진=클라이맥스 스튜디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