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이병헌 “실패史 다룬 ‘남한산성’ 영화화, 용감했다”

0
201709261200104212.jpg

CJ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병헌이 ‘남한산성’의 영화화에 대해 "용감했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북촌로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광해: 왕이 된 남자’와 달리 픽션이 아닌 실패의 역사를 다룬 것에 대해 "이게 흥행면에서는 굉장히 위험한 그런 선택일 수 있지만, 나는 이게 더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쪽으로 편중되지 않는다. 영화가 늘 승리의 역사만을 고집하고 우리 잘났다고 하고 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이렇게 암울하고 실패한 역사를 돌이켜보면서 우리가 배울 것, 느낄 수 있는 걸 보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다양한 소재와 다양한 주제를 선택하면서 영화를 보는 건 좋다고 생각한다. 이것을 영화화하겠다 한 사람도 용감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병헌은 영화 ‘남한산성'(황동혁 감독)에서 이조판서 최명길 역을 맡았다. 최명길은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청과의 화친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했던 인물로 예조판서 김상헌(김윤석 분)과 팽팽한 이념적 대립을 이룬다.

한편 ‘남한산성’은 병자호란이 있었던 1636년 인조 14년,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안에서 생존을 놓고 각축을 벌인 임금과 신하, 백성들의 47일을 담아낸 영화다. 출간한 후 7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김훈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했다. 오는 10월 3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