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종합]’뮤콘’ 국가간 협업…해외PD·국내래퍼 간 온도차

0
201709261217562610.jpg

페르난도 가리베이(좌) 더콰이엇, 도끼©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올해 6회를 맞이한 ‘2017 서울국제뮤직페어(이하 뮤콘)’ 컨퍼런스에 더콰이엇과 도끼, 레이디 가가의 음악 프로듀서인 페르난도 가리베이가 참석했다. 그러나 한국 래퍼와 해외 음악 프로듀서가 말하는 컬래버레이션에는 큰 온도차가 있었다.

26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뉴콘’ 기자간담회에는 레이디 가가의 프로듀서로 유명한 페르난도 가리베이와 일리네어 레코즈의 도끼, 더콰이엇이 참석했다.

이날 가리베이는 한국 K팝 가수인 크러쉬와의 협업을 언급하며 매우 흥미롭고 신선했던 작업이라고 어필한 반면, 도끼와 더콰이엇은 해외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이 문화 교류까지 이어지는 것은 아니며 개인적인 성취일뿐이라고 말했다.

더콰이엇은 "마스타 킬라라는 뮤지션과 컬래버레이션을 하게됐다. 협업 과정은 단순했다. 연락을 받았고 함께 할 의향이 있냐고 물어서 수락했다. 우리가 어렸을때 우탱 클랜의 팬이었기 때문에 마스타 킬라와의 협업을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콰이엇은 해외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이 큰 도움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에게 해외 활동을 함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어떤 작업을 했다고 해서 우리를 더많이 불러준다든지 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에게 있어서 중요한 이력이 될 수 있다. 세계적인 뮤지션과 작업을 한다는 것은 영광인 일이다. 또 팬들을 위한 일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도끼는 "어렸을 때부터 들었던 아티스트들과 작업하는 것은 개인적인 성취에 가깝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반면 도끼와 더콰이엇에 앞서 참석한 가리베이는 K팝 뮤지션들과의 협업이 문화 교류차원에서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크러쉬와의 작업에 대해 "한국 아티스트와 작업을 처음 해봤다. 이번 뮤콘을 기회로 삼아서 크러쉬와 작업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이번 작업에서 가장 차이점은 원격으로 이야기를 해야하는 것이었다.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 작업을 하는 것이 달랐다. 중요한 사안은 이렇게 일을 하게되면서 협업 모델을 만들어냈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국가간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질문에 "방탄소년단의 팬덤이 남미쪽에서 굉장히 늘어나고 있다. 남미쪽 사람들은 새로운 음악이 열려있고 기대를 하고 있다. 효율적인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단순한 판매고를 위한 것이 아니라 문화의 교류 측면에서 파급효과가 크다"고 답했다.

가리베이는 "개인적으로 K팝 가수들과의 컬래버래이션은 굉장히 영광이다. 나아가 특권이다. K팝 아티스트와 이런 작업을 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서양 음악보다 더 신선한 음악들이 성공을 이루고 있다. 문화의 교류를 하는 이런 기회를 마련하는 것은 발전적인 일이다. 내가 K팝을 봤을 때는 굉장히 독특한 점은 미국의 영향은 받았지만, 미국이 갖지 못하는 매력을 지녔다. 팝적인 요소에 레게, 클래식, 일렉트로닉을 접목시켜 특별하게 완성해냈다"고 설명했다.

페르난도 가리베이는 레이디 가가의 ‘Born This Way’ 앨범 프로듀서이자 콘서트 투어 ‘Born This Way Ball’ 음악 감독이다.그는 수많은 그래미 노미네이션을 받았으며, 5개의 미국 1위곡들과 빌보드 탑10 댄스 곡들을 비롯한 세계적인 히트 곡들의 작곡 및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뮤콘’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한국 대중음악을 해외로 폭넓게 소개하고 국내외 음악산업 관계자들을 초청해 다양한 비즈니스를 이끌어내는 글로벌 뮤직 마켓이다.

올해 ‘뮤콘’은 ‘서울, 아시아 뮤직 시티’를 주제로 오는 28일까지 3일간 열리며 뮤콘 토크, 실력파 뮤지션들의 무대, 뮤콘 네트워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