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이하늬 “최민식과의 첫 촬영, 죽을 날까지 못 잊을 것”

0
201709271127546054.jpg

배우 이하늬가 촬영 현장에 대한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27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침묵’ 제작보고회가 열려 정지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조한철, 이수경이 참석했다.

이하늬는 “최민식 선배님을 다 일대일로 상대해야했기에 그게 제일 부담이 됐다. 하지만 첫 촬영 날을 제 생이 마감할 때까지 못 잊을 것 같다. 제가 뭘 하든지 상관이 없는 촬영 현장은 처음이었던 것 같다. 제가 뭘 던져도 다 받는 포수 같은 느낌이셨다. 뭘 해도 따뜻하게 감싸주시니까 다 해도 되는 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지우 감독님이 그 구도도 너무 정확하게 짜주셨다. 너무나 신기한 경험이었고 작품을 하는 내내 놀이터 같은 기분이었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진짜 재미있게 매번 노는 느낌을 받았다. 축복 같은 현장이었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침묵’은 약혼녀가 살해당하고 그 용의자로 자신의 딸이 지목되자,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는 남자 임태산(최민식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11월 개봉 예정.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