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멜로 기회 많던 20대…지금은 별로 없어”

0

          

201709271451060886.jpg

배우 이요원이 멜로보다 워맨스 작품을 주로 택하는 이유을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권석장 PD를 비롯해 이요원, 라미란, 명세빈, 이준영(유키스 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요원은 "멜로 하고 싶다. 그런데 멜로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던 20대 때에 멜로에 별로 매력을 못느꼈다. 그러다 보니 멜로 중 별로 할 게 없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선택의 폭이 좁아지다 보니, 이제 나에게 멜로라는 장르가 멀어진 것 같다. 또한 개인적인 성향이 1% 정도는 더 장르물에 관심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장수, 그리고 대학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이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오는 10월 11일을 첫 방송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lshsh324_star@fnnews.com 이소희 기자 사진=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