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감독 “시나리오 다 쓴 후 여성 없다는 것 깨달아”

0
201709271654088629.jpg
이원태 감독이 배우 박소담을 출연시키게 된 것에 대해 계기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승헌, 조진웅이 참석했다. 이날 이원태 감독은 “송승헌 씨의 잊히지 않는 기억이 있다”며 운을 뗐다.

이원태 감독은 박소담 배우를 독립신문의 일원으로 등장시킨 것에 대해 “시나리오를 다 쓰고 나서도 여배우가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을 몰랐다. 다 쓰고 한참 뒤에 알았다. 남자 감옥이니까 그럴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 시절에는 실제로 남녀가 섞여 있었느데 우리는 각색을 했다. 여자가 하나도 안 나오는 영화다 싶어서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바깥과 감옥을 연결하는 역할이 여자면 영화적 재미가 있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시대의 지식인이니까 이왕이면 신여성을 하고 싶었다. 크게 부각이 되어서 많은 의미를 전달을 못 드리더라도 시대와 공감하고 있는 여성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었다. 실제로 그런 여성들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실화로 오는 10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