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가요제 자이언티, ‘선글라스’ 뒤에 숨겨진 ‘착한 민낯’ 공개 “튀고 싶어서 썼다”

0
201508141835523305.jpg
무한도전 가요제 자이언티

무한도전 가요제 자이언티의 민낯 얼굴이 공개되면서 과거 그가 방송에서 밝힌 선글라스를 쓰는 이유가 눈길을 끌고 있다.

자이언티는 과거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자신이 특별히 선글라스를 고수하는 이유에 대해 "튀고 싶어서 쓰게 됐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자이언티는 "특히 눈이 착하게 생겨서 약해보일까봐 선글라스를 쓰게 됐다"며 덧붙히기도 했다.

한편 MBC ‘무한도전’의 ‘영동고속도로 가요제’는 13일 저녁 8시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평창 동계올림픽 스키점프 경기장(알펜시아리조트 스키점프대)에서 열렸다. 자이언티는 이날 하하와 ‘으뜨거따시’ 그룹으로 노래 ‘스폰서’의 무대를 선보였다.

무한도전 가요제 자이언티에 대해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가요제 자이언티, 그렇구나" "무한도전 가요제 자이언티, 진짜 착해보인다" "무한도전 가요제 자이언티, 선글라스 낀게 낫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