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백범 김구 아닌 청년 김창수”…조진웅이 펼쳐낸 ‘대장 김창수’

0
201709271736315217.jpg
“김구 선생님의 이야기가 아니다. 그저 김창수라는 한 젊은이, 절망의 끝에서 이겨낸 젊은이의 이야기다”

우리가 알고 있었던 역사 속 위대한 위인, 백범 김구 선생이 아닌 청년 김창수가 조진웅의 진심으로 스크린 위에 새로이 꽃피어났다.

27일 오후 서울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승헌, 조진웅이 참석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실화. 치기 넘치는 청년 김창수가 대장 김창수로 거듭나는 순간을 담고 싶던 이원태 감독의 의지로 숭고한 그의 인생이 다시 재조명됐다.
201709271736321661.jpg
이원태 감독은 “흔히 김구 선생님을 떠올릴 때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것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주석이다. 그 분이 역사 속에서 빛나는 순간이 있기까지 어떤 과정을 겪어서 그렇게 되었는지 알리고 싶었다. 그 시대뿐만이 아니라 김구 선생님에 대해서 열심히 공부를 했는데, 제가 생각하기에 인간 김구를 그렇게 만들 수밖에 없었던 역사적인 계기가 이 이야기였다. 사형 선고를 받고 죽음의 문턱의 순간이 우리가 알고 있는 지금의 김구 선생님이 아닌가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생각하기에 김창수라는 젊은이가 백범이라는 사실은 95%가 모르는 것 같다. 그 사실을 꼭 알려드리고 싶었고 젊은 시절에 그 엄청난 걸 견디고 죽음에서 살아났다. 감옥이라는 절망의 끝에서 죽을 날이 정해져 있는 사형수의 신념으로 희망을 이야기하면 김구 선생님의지가 이 시대의 또 다른 의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201709271736348202.jpg
20대 청년 김창수를 연기한 조진웅은 김구 선생의 이야기를 다룬다고 하여 처음에 고사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는 거룩한 부담감이었다. 그는 “이후 시나리오를 봤더니 책에 있는 인물은 그저 천하고 평범한 한 사람이 우리나라의 초석이 될 수 있는 그 과정에 서 있는 청년의 이야기더라. 나에게도 필요한 의지인 것 같고 누구에게나 다 소통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감당이 안 되더라. 그게 되게 웃겼다. 내가 나이 든 만큼 경험도 많을 것이고 더 무서운 것도 많이 봤을 텐데 막상 그렇게 되니 되게 감당이 안 되는 것 같아서 창피했다. 어떻게 이걸 다 견뎠지? 싶었다. 참 너무 대단하시다. 그저 젖어 들어갈 뿐이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201709271736356257.jpg
이런 조진웅과 팽팽하게 대립하며 첫 악역 연기를 펼친 송승헌은 ‘쉰들러리스트’의 독일의 장교 역과 ‘레옹’의 개리 올드만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독님께서 그러시더라. 강형식이라는 인물이 소위 기존에 저희가 봐왔던 평면적이고 단순한 친일파를 그리고 싶지 않으시다고 하셨다. 저도 그 시대에 같은 조선인을 억압하고 힘들게 만든 조선 사람인데 실제 강형식이라는 인물이 존재했다면 어땠을까 고민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죄수들을 다루느냐 혹은 인간적인 갈등을 보이게 할지 고민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대장 김창수’는 실화를 기반으로 재구성한 작품. 이러한 과정에서 허구와 사실을 오가는 것에 대해 이원태 감독은 “역사물을 가지고 만드는 콘텐츠 창작자들은 많은 두려움을 가지고 임하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를 연구실과 박물관에만 모셔놓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콘텐츠로 만드는 것이 역사에 이바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대장 김창수’는 10월 19일 개봉한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