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하얼빈’ 캐스팅…목숨 건 ‘독립 운동’ 그린다 [공식]

0

202111161336337665.jpg

배우 현빈이 우민호 감독의 차기작 ‘하얼빈’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16일 하이브미디어코프에 따르면 현빈이 ‘하얼빈’ 출연을 확정지었다.

‘하얼빈’은 1900년대 초 하얼빈을 배경으로, 조국을 되찾기 위해 목숨을 걸었던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한국과 러시아, 중국을 넘나드는 첩보액션대작이 될 전망. 현빈은 조국이 사라진 시대에 대한 외로움과 목숨을 건 독립 운동, 그리고 불안감과 책임감 등 복합적인 감정 연기와 액션 연기를 소화한다.

‘하얼빈’은 ‘내부자들’, ‘마약왕’, ‘남산의 부장들’을 통해 격동의 대한민국 현대사를 스크린에 성공적으로 담아냈던 우민호 감독의 차기작. 현빈은 시나리오의 완성도와 재미, 우민호 감독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하얼빈’ 출연을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영화 ‘하얼빈’은 ‘내부자들’, ‘남산의 부장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을 만든 하이브미디어코프가 제작하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기생충’, ‘설국열차’의 홍경표 촬영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이 합류한다.

우민호 감독과 현빈의 만남으로 눈길을 끈 영화 ‘하얼빈’은 2022년 크랭크인 예정이다.

jisoomovie@fnnews.com 박지수 기자 사진=VAST엔터테인먼트

Facebook Comments